Uncategorized

[책읽는 즐거움] 얽힘의 시대 (The Age of Entanglement)- 루이자 길더

Image

이 책, 무려 550쪽을 계속 집중하면서 읽어야 합니다. 주석과 참고 문헌만 또 100쪽이 넘고요. 어려운 책이랑 씨름하느라 며칠을 보냈는데, 다 읽고 나도 머리 속이 혼란스럽습니다.

작가는 이 책 준비를 10년을 했답니다. 다트머스 대학의 물리학 전공자면서, 캘리포니아, 매사츄세츠 등의 농장에서 목가적인 인생을 사는 여자이지만 대단한 집념이더군요. 대부분의 얘기를 물리학자들이 만나서 대화를 하고 토의하는 모습으로 묘사하는데, 이는 허구와 사실을 잘 섞은 것입니다. 허구라도 해도, 많은 편지와 자료를 기반으로 재구성하거나 사실을 기반으로 만들어 낸 것이라, 허황된 것은 아닙니다.

평소 양자역학에 대해 어느 정도 사전 지식이 있어야 좀 따라갈 수 있을 것이지만, 사실 다 이해한다는 것 조차 힘듭니다. 이 책을 소개하는 물리학자들도 어려운 책이라고 하니까요. 저 역시 일반인을 위한 많은 양자역학 책들을 읽어왔지만, 이론을 설명하는 부분이 거의 빠져있어서 기억을 되살리면서 읽어야 했습니다.

다만, 1920년대 부터 시작해서 아인슈타인, 닐스보어, 파울리, 루이 드 브로이, 하이젠베르크, 슈뢰딩거의 시대를 지나 존 벨, 그리고 최근의 젊은 실험 물리학자들까지 등장하는 20세기 양자 역학의 주역들의 삶을 한 번 들여다 본다는 의미는 있습니다. 

양자 물리학은 가장 철학에 가까운 과학입니다. 의식과 존재의 연계성을 주장하기도 하고, 실재성의 의미를 다시 들여다 봐야 하며, 우주론으로 확대됩니다.

‘만약 신이 이 세상을 창조했다면 가장 신경 썻던 것은 분명 이 세상을 쉽게 이해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일이었을 거네. 지난 50년 동안 그걸 뼈저리게 느꼈네.’ 아인슈타인이 데이비드 봄에게 보낸 편지 (1954년)

얽힘(Entanglement)은 둘 이상의 물질이나 빛이 한번 상호 작용을 하고 나면, 둘 사이가 아무리 떨어져도 한 쪽의 변화는 즉시적으로 다른 쌍에 영향을 준다는 자연의 오묘한 현상을 말합니다. 그 거리가 우주 끝까지 떨어져도 일어나기 때문에, 아인슈타인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었던 난제죠. (우리가 보는 일반적 물체의 변화하고는 좀 다른 특성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관심있는 분은 이 기사를 참조하세요.)

이 책의 또 다른 의미는 그렇게 위대한 물리학자들의 삶도 보면 개인적인 불행과 좌절 때로는 절망에 고통스러워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그 들간의 경쟁, 존경, 질투, 그리고 위트와 며칠 동안의 토론 과정을 현장을 보듯이 묘사하는 저자의 기술에서 잠시 시간 여행을 다녀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고등학생때 철학을 할까, 물리학을 할까 하다, 물리학을 하려고 했다가 결국 컴퓨터를 전공했는데, 나중에 보면 양자역학이 다시 정보 이론과 만나면서 양자 컴퓨터로 바뀌는 것을 보면, 저에게는 죽을 때 까지 따라 다닐 유령일 것 같습니다.

로이드의 ‘우주를 프로그래밍하기’를 언급하면서, 어쩌면 이 세상은 거대한 양자컴퓨터로 되어 있는지도 모른다는 저자의 얘기는 어쩌면 소름이 끼치기도 합니다. 

오랫만에 머리를 짜내면서 읽어내려간 힘든 독서였습니다. 이 책 덕분에 최근 양자 역학의 현황을 좀 알게되었고, 다른 책들을 읽을 수 있을 듯 합니다. 다음에 든 책이 이 책에서도 뛰어난 물리학자로 등장하는 안톤 차일링거의 ‘아인슈타인의 베일’입니다. 

Advertisements
기본
Uncategorized

소셜네트워크 안에서 행복하십니까?

이 글은 social.lge.co.kr에 기고한 칼럼 내용입니다.

내 친구는 휴가로 외국 해안가에서 사진을 올리고, 또 다른 친구는 카페에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또 한 명은 자전거를 타거나 등산을 하고, 마지막 친구는 영화를 보고 나왔다는 글을 읽으면서 나는 지금 야근을 하거나 과제에 매달리면서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을 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SNS를 사용하면서 세상에서 나만 힘들고, 외롭고, 불행하다고 느끼고 있다. 남들은 멋지고 즐거운 인생을 사는 것 같은데 나는 형편 없는 상황인 듯 하고, 내 글에만 ‘좋아요’나 댓 글이 별로 달리지 않는 것 같고, 관심도 못 받는 것 같다. 왜 그럴까?

2011년 스탠포드의 심리학과 박사과정이었던 알렉스 조단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해본 결과 이러한 모습을 많은 사람이 느끼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프랑스 철학자 몽테스키외 말 대로 ‘우리가 행복하기를 원한다면 그 것은 쉽다. 그러나 남들보다 더 행복하기를 원한다면 그 것은 언제나 매우 힘든데, 왜냐하면 우리가 남들이 실제로 행복한 것 보다 더 행복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는 이유 때문이다.

사람들은 남의 불행은 내 불행 보다 더 작게 느끼고 남의 행복은 나의 행복보다 더 크게 느끼는 경향이 있다. SNS는 이를 더 과장하고 있는 것이다. 친구들의 삶의 일부만 보여주고 있으면서 비현실적으로 더 행복하게 보이게 만드는 것이다.
더군다나 내 친구가 늘어날수록 우리가 봐야 하는 글은 더 늘어나고 잘 모르는 사람이 온라인 친구가 되었을 때 더 이런 감정이 늘어나는 것이다.

마드리드 대학의 곤칼브스 교수는 친구 숫자가 354명을 넘어서면 이 경향이 더 커지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옥스포드 대학의 로빈 던바 교수가 얘기한 150명의 던바 넘버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상대방의 상황을 인지하면서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친구의 수의 한계)를 생각하면, 300명을 넘어서면 우리는 온라인 친구에 대해 정확한 모습이나 상태, 그 배경을 잘 모르게 되어 있다. 우리 대뇌의 인지능력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다.

사회심리학에서는 90년 대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한 연구를 하면서 이런 경향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 이유는 우리가 잘 모르는 사람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판타지와 상상을 덧붙이기 때문이다. 나랑 채팅 하는 사람이 아주 멋지고 다정하고 인간성이 좋은 사람이라고 상상하면서 얘기했던 경험이 있지 않는가?

트위터에서 조차 사람들은 자신이 진짜 느끼는 것보다는 남들이 듣고 싶어 하는 것을 말하고 있다고 하버드 대학의 심리학자인 댄 길버트는 말한다. 즉 우리는 보이고 싶어하는 자신의 모습을 실재 정체성이 아닌 가상의 정체성으로 보이기를 원하는 것이다. 그 모습은 대부분 우리가 지향하는 모습일 경우가 많다. 남들도 다 본인의 실재 모습보다는 지향하는 모습, 또는 자신이 원하고 만들어 내고 싶은 모습을 사이버 공간을 통해서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의 제이넵 튜페키 교수는 ‘페이스북이 우리를 외롭게 만드는가?’ 라는 글에서 그 이유는 사람들이 느끼는 실제 고립감은 오랜 근무시간, 긴 통근 시간, 커뮤니티의 감소 등에 의한 것이지 온라인 사회성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사람은 더 외로워진 이유를 서사적으로 풀이하면서 내가 요즘 온라인 활동을 더 많이 오래 하니 자연스럽게 SNS가 우리를 외롭게 만든다고 스스로 설명하고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면대면 사회성의 부족이다. MIT의 셰리 터클 교수의 얘기대로 연결은 많아지지만 대화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 사람들이 만나서 보여주는 것은 다들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이라는 것은 누구나 느끼는 것 아닌가?
세 번째 설명은 온라인 사회성이 부족한 사람인데, 아무리 온라인 활동을 해도 이를 실제 사회성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면대면 사회성의 부족함을 채우지 못한다고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SNS의 밑바탕에는 우리의 욕망이 숨겨져 있는 것이다. 나르시시즘과 노출증, 그리고 관음증이 발현되는 공간에서 우리는 남의 과장된 행복과 의도적인 다정스러운 대화에 끼여 들지 못하거나 부러움으로 바라보고 있지 않은 지 되돌아 봐야 한다.
이를 극복하는 것은 지나치게 과장하고 화려한 척 하는 온라인 친구를 조금 멀리하고, 자신이 잘 아는 사람들 중심으로 타임라인을 재구성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 한 가지는 당신같이 온라인에서 남들보다 불행하다고 생각하거나 외롭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을 알고 자신만의 문제가 아님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페이스북 포스팅에 ‘좋아요’를 한 번도 받지 못하는 글이 60%를 넘기 때문이다.

기본
Uncategorized

킨들 페이퍼화이트 (Kindle Paperwhite) 개봉기

페이스북 친구 분이 두 개를 미국에서 구입했다 하여 우연찮게 하나를 구입하게 된 킨들의 페이퍼화이트가 도착했어요. 전 킨들2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 나온 페이퍼화이트의 터치 기능과 백라이트에 대해 기대가 많았습니다.

일단 박스를 보면 심플하고 뭔가 좀 더 있어보이는 포장이네요.

박스를 열면 킨들하고 그 아래 USB 케이블이 보입니다. 전원 어댑터는 없습니다, 추가 구입해야 합니다. 근데 한 번 충전하면 8주 간다고 하니,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충전을 시작하니 익숙한 킨들 초기 화면이 등장.

다음에 언어 선택 화면인데, 터치가 되네요.

화면과 터치의 내부 부품을 소개하는 아마존 화면에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광고에 나오는 페이퍼화이트를 소개하는 화면이 나타납니다.

와이파이 접속을 위한 패스워드 입력할 때 스크린 키보드가 나옵니다. 터치감도 좋고 입력 정확성도 좋습니다.

그 다음으로 사용을 위한 튜토리얼이 몇 단계로 진행됩니다.

이번에 처음 써보는 X-Ray는 책 내용을 분석해 주는 기능이네요. 단어의 분포, 유명인 언급 등의 단락을 찾아 주는 기능인 듯. 아마존 설명 화면에는 다음과 같이 나옵니다.

‘see all the passages across a book that mention relevant ideas, fictional characters, historical figures, places or topics of interest.’

일단 계정 연결이 되면 현재 디바이스에 있는 내용을 보여주길래 바로 클라우드에 연결해서 기존 책을 확인하고 읽던 것을 다운받았습니다. 와이파이로 다운 받는데 책 한권에 거의 2-3초 밖에 안걸리네요.

이제 읽던 ‘The Science of Love’를 열어봤습니다. 기존 킨들에 비해 훨씬 좋아진 해상도. 6인치, 212ppi, 62% 더 많은 픽셀을 보여준다네요.

무게 213그램, 백라이트, 내부 2GB 메모리로 최대 1,100권의 책을 넣고 다닐 수 있는 킨들 페이퍼화이트는 현재 나온 이북 리더 중에서 최고라고 할 수 밖에 없네요. 한글 지원이 언제나 되는지…일본어 지원은 되는데.

기본